///믿음으로 전진하자 축복이 임하다

믿음으로 전진하자 축복이 임하다

By | 2017-11-19T23:12:54+00:00 2017-11-15|간증, 인도하심|0 Comments

간증자 양점례

남편은 결혼 전부터 교회에 다녔고 저는 다니지 않았습니다. 저는 많은 제사를 지내는 가정에서 자랐기 때문에 종가집 큰며느리로 시집을 와서도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제사는 어찌나 많은지 한 달에 2-3번 지낸 적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남편은 신앙적인 이유로 거기에 참석을 하지 않았고, 그러다 보니 시아버님과 자주 다툼이 일어났습니다. 남편은 침묵하고 시아버지는 화를 내시곤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남편이 교회에 가려고 하면 못 나가게 하면서 “혼자서만 교회 가실 겁니까? 부모님이 돌아가실 때까지 참았다가 그후에 나랑 같이 교회에 다니다 하늘 나라 갑시다”라고 했습니다. 사실 생각해 주는 척 하면서 못 나가게 한 것입니다. 그러면 남편은 제가 집안 일을 하는 동안 성경책을 살짝 밖에 내놓고 기회를 봐서 몰래 교회에 갔습니다. 집에 있는 척 하다가는 모르는 사이에 나갔고, 새벽에도 자다가 깨어 보면 없었습니다. 새벽 기도하러 교회에 간 것입니다. 이렇게 둘이서 매일 숨바꼭질하다시피 했습니다.

아들의 귓병이 나음

그런데 시아버지가 워낙 강하게 호통을 치시는 바람에 한동안 남편이 교회를 못 나갔습니다. 이때 삼계교회 김디모데 목자님이 심방을 오셔서 예배를 보았는데 이것을 본 아버님이 “나 죽으러 간다”며 두루마기를 입고 나가셨습니다. 아무리 만류하고 붙들어도 소용이 없어서 저도 아버님 뒤를 따라 갔습니다. 홧술을 들고 오신 아버님은 남편에게 “식구들에게 돌아가면서 잘못했다고 용서를 빌어라”, “교회 안나가겠다고 해라” 하며 남편에게 요구를 하셨습니다. 그러나 저녁 내내 강요를 해도 남편은 그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너무너무 속상해서 아버님 앞에서 대신 무릎 꿇고 빌었습니다.

그러던 중 아버님이 고모님 댁에 제사를 지내고 오시는데 동네밖에 빨치산들이 사람을 산채로 묻었다는 개울가 근처에서 귀신을 만났다고 하시고, 그해 9월에 돌아가셨습니다. 그러니까 남편은 낙심을 해서 교회를 몇 년간 나가지 않았습니다.

아버님이 돌아가신 그 해에 아들을 낳았는데, 백일부터 귀가 아프기 시작해서 네 살이 되도록 계속되었습니다. 귀에 고름이 흘러 육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증상이 심해졌습니다. 잠을 못 잘 정도로 한쪽 귀가 아팠다가 괜찮아지면 또 다른 쪽 귀가 터졌습니다. 그래서 이것 때문에 많이 울었습니다. 그때는 하나님을 모르던 때니까 점을 치러 다녔는데, 점쟁이들은 다 제 아들이 병신이 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아들이 네 살이 되는 해에 남편이 “내가 교회도 못 나가 이래도 죄짓고 저래도 죄지으니 그냥 죽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겁니다. 그래서 저는 “그럼 광수(큰아들) 데리고 나가세요. 만약 광수가 나으면 나도 나가고 안 나으면 나는 안나가겠습니다” 이렇게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그런데 다음해 정월에 어떤 약을 가져다 귀에 발랐는데 그렇게도 낫지 않았던 아들의 귀가 깨끗이 나았습니다. 그리고 오늘날까지 한번도 귓병을 앓은 적이 없습니다. 그전에도 온갖 약을 다 쓰고 백방으로 치료했는데도 낫지 않던 귀가 나은 것입니다.

하나님의 역사하심

아이의 귓병이 나으면 저도 교회를 나간다고 약속하기도 했고, 남편의 의지가 너무 굳어서 제사 지내는 문제로 자꾸 다투고 충돌이 있기 때문에 ‘가정이 화목하려면 같은 배를 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온 집안이 다 교회를 나가게 되었는데, 남편이 6대 종손이었기 때문에 굉장한 핍박이 있었습니다. 종손이기 때문에 친척들이 제사 지내라고 준 전답이 있었는데, 10월 시제만 지내면 나머지 수확은 모두 우리 집 소유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내놓아야 했습니다. 그때 그것을 내놓으면 생활을 못할 만큼 우리 집안 형편이 어려웠습니다. 온 집안이 예수를 믿기로 하면서 닥쳐온 엄청난 시련이었습니다.

그런데 논둑 가에 있는 공간에 콩을 심었는데, 평소에 너마지기에서 3-4말 나오던 콩이 한 가마나 나왔습니다. 그리고 벼농사도 그렇게 잘 될 수 없었고, 늦게 심은 채소도 잘 자랐습니다. 그래서 친척들이 이것을 보고 “예수 믿어서 저렇게 잘 된다”고 말하기도 했고, 이웃에서도 저희를 보고 “저 집안 예수 믿고 복 받았다”는 말을 했습니다.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였습니다. 

교통사고에서 지켜 주심

그리고 큰아들 광수가 자라면서 사고가 많이 났습니다. 서울에 올라와 장사를 하며 살아갈 때, 광수는 중학생이었는데 교통사고가 났습니다. 친척들과 함께 집 앞 횡단보도를 건널 때 차가 와서 받았는데 두 사람은 병원으로 실려갈 정도로 크게 다쳤습니다. 그런데 광수는 몸이 공중에 붕 떴다가 내려왔는데도 하나도 안 다쳤습니다. 사람들이 사고 날 때는 괜찮은 것 같아도 시간이 지나면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했지만 그후도 아무 이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광수에게 또 한번의 교통사고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광수가 다리를 절길래 “너 왜 그러냐?”고 하니까 계단에서 넘어졌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동네 아주머니 한 분이 오셔서 “광수 괜찮아요?” 하고 물었습니다. 사정을 들어 봤더니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차에 치었는데, 자전거는 자전거대로 몸은 몸대로 공중에 떴다 내려왔답니다. 그런데도 크게 다치지 않고 무사한 것입니다. 이런 일은 주로 제가 믿음이 약해져 교회를 멀리할 때 일어나곤 했습니다. 이럴 때 하나님은 여지없이 아들을 쳐서 제 마음을 바로 잡아 주셨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