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성령을 받은 수원교회 김예성 형제를 소개합니다.

 

Q1. 자기소개를 간단하게 해주세요.

김예성 형제 : 안녕하세요. 저는 중학교 3학년인 김예성 이라고 합니다.

 

Q2. 성령을 받았을 때 어떤 상황이었나요? 

김예성 형제 : 저는 안수를 받으러 나가서 기도를 하는 중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몸의 변화를 느끼게 됐습니다.

몸이 떨렸고 눈물이 흘렀습니다. 그 순간, 저는 저의 죄에 대해서

더욱 회개하는 기도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성령을 받게 됐습니다.

 

Q3. 성령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었나요?

김예성 형제 : 성령을 받았을 때, 내가 진짜로 성령을 받은게 맞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목자님이 성령을 받았다고 선언하셔서

안심이 되기도 했습니다. 솔직히 너무 놀랐고, 제 기도를 들어주셨다는 생각에

기분이 정말 좋았습니다.

 

Q4. 성령을 받은 후 달라진 점이 있나요?

김예성 형제 : 평소와 다르게 더욱 열심히 하나님께 기도 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성령기도를 하는게 신기하기도 해서 평소보다 더 기도를 하는것도 같습니다.

 

Q5. 앞으로의 신앙생활에 대해 다짐 한 마디 해주세요.

김예성 형제 : 앞으로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 졸지 않고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필기도 하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려고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될 때 마다, 하나님께 기도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 안수받는 김예성 형제와, 어머니인 김정옥 자매님)